검색

signpost


화담 서경덕 선생이 외출한 길에 집을 잃고 길에서 우는 자를 만났다. 선생이 그에게 "너는 어째서 울고 있느냐?"고 물었더니, 그가 답하기를 "제가 다섯 살에 눈이 멀어 지금까지 스무 해나 됩니다. 아침에 나와서 길을 가던 중 갑자기 천지만물이 맑고 분명하게 보이는지라 기뻐서 집에 돌아가려 했는데, 골목에 갈림길이 많고 대문들은 죄다 똑같이 생겨서 집을 찾지 못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선생이 "내가 집으로 돌아가는 길을 가르쳐주겠다. 도로 눈을 감아라. 집을 바로 찾을 수 있을 것이다"라고 하자, 이에 그가 눈을 감고 지팡이를 두드리며 걸음을 믿고서 곧장 집에 도달했다.

- 박지원, '답창애'

#박지원 #연암집 #라비린토스 #labyrinthos

© Labyrinth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