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15, 2017

취미판단에 대한 칸트의 주장을 살펴본 뒤 벤첼은 마지막으로 두 가지 문제를 제기합니다. 뭐 하나씩 따지기 시작하면 문제가 두 가지밖에 없을 리가 없겠습니다만 칸트가 <판단력 비판>에서 제시한 논의만으로는 설명하기 어려운 문제를 바탕으로 칸트 미학 전체를 한번 되짚어 보자는 의도라고 볼 수 있겠지요.

첫 번째는 추(ugliness)의 문제입니다. 칸트는 판단력의 네 계기를 바탕으로 아름다움의 요...

May 8, 2017

프랑스의 소설가 조르주 페렉은 생각하는 것은 곧 분류하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분류에는 반드시 기준이 필요하지요. 따라서 생각이 곧 분류라면 사고의 정교함은 분류를 위한 기준의 정교함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반대로 말하면 기준이 투박하면 그만큼 생각 또한 투박하다는 뜻이겠지요. 흔히 세상을 선과 악, 혹은 내 편과 네 편으로 나누어 바라보는 것을 흑백논리라고 합니다. 흑색 아니면 백색이...

May 1, 2017

칸트는 취미판단의 네 가지 계기에 대해 고찰한 뒤, 취미판단의 구체적 대상에 대한 탐구로 넘어갑니다. 앞서 칸트가 제시한 취미판단에 대한 논증에 따르면 취미판단은 인간이 어떤 대상 앞에서 느끼는 쾌감, 쾌적함, 만족스러움에 대한 판단을 가리키며, 칸트는 이러한 요건을 충족하는 판단의 대상을 가리켜 아름답다고 말합니다. 형식적으로 이러한 칸트의 접근은 우선 각각의 계기가 도출하는 (칸트가 말하...

April 24, 2017

지난 시간 칸트가 제시하는 미감적 판단의 네 계기 가운데 두 계기, 무관심성과 보편성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칸트는 미감적 판단의 특징을 무엇보다 만족(흡족)으로 꼽고 있는데, 취미판단은 무엇보다 특정한 관심이나 이해에 기인하는 만족이 아닌 판단 주체의 이해관계와 아무런 관련이 없는 상태에서 그 자체로 만족스러운 판단을 의미합니다. 또 바로 그렇기 때문에 취미판단은 보편성을 획득한다고 볼 수...

April 17, 2017

칸트는 <판단력 비판>에서 ‘취미판단(geschmacksurteil)’이라는 개념을 통해 미의 문제를 다룹니다. 흔히 취미는 직업이나 어떤 필요에 의한 활동이 아닌 즐기기 위한 자발적 활동을 가리키는데, 국어사전을 찾아보면 취미의 다른 뜻으로 ‘아름다운 대상을 감상하고 이해하는 힘’이라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칸트가 사용하는 용어 또한 이러한 의미라고 볼 수 있지요.

칸트가 원래 사용한 표현,...

April 10, 2017

축구 경기를 보다 보면 어려운 상황에서 예상치 못한 멋진 득점이 나왔을 때, 예술적인 골이라는 해설자의 표현을 종종 접할 수 있습니다. 조미료를 쓰지 않고 천연재료와 신선한 해산물만으로 맛을 낸다고 자랑하는 어느 유명한 해물탕집에서는 저녁이면 국물 맛이 예술이라고 감탄하는 손님들의 탄성이 이어지고요. 산림 보호를 목적으로 오랜 기간 출입을 제한했다 최근에야 다시 탐방을 허용한 어느 등산로에서...

Please reload

© Labyrinth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