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11, 2019

“Si la solitude a été caractérisée au début cette étude comme l’unité indissoluble entre l’existace et son exister, elle ne tient donc par à une présupposition quelconque de l’autre.”

“강의의 서두에서 규정했듯이 존재자와 존재자의 존재 사이의 뗄 수...

June 4, 2019

“Le but de cet conférence consist à montrer que le temps n’est pas le fait d’un sujet isolé et seul, mais qu’il le la relation même du sujet avec autrui.”

“시간은 주체가 홀로 외롭게 경험하는 사실이 아니라 타자와의 관계 바로 그 자체라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 이 강의의 목표...

January 25, 2019

강의를 시작하며 레비나스는 자신의 기획을 파르메니데스와 결별하려는 시도라고 소개합니다. 그의 안내를 따라 살펴본 것처럼 주체는 익명의 존재라는 사태에서 존재자로 홀로 서면서 자유를 거머쥐지만, 그 반대 급부로 철저한 고독이라는 한계에 직면했지요. 흔히 타자라고 하면 나와 다른 어떤 것을 즉각적으로 떠올리기 쉽지만, 레비나스가 꼼꼼하게 검토하는 것처럼 실은 주체는 타자라는 개념과 좀처럼 쉽게...

January 18, 2019

지난 시간 세미나를 시작하며 레비나스가 <시간과 타자>에서 겨누고 있는 문제가 무엇인지 살펴봤지요. 타자에 대한 적극적인 환대를 요청하는 레비나스의 주장은, 역설적으로 세계에 타자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철저하게 검토하는 것에서 출발합니다. 사람들은 흔히 자신이 아닌 다른 모든 것을 타자라고 여기지만, 레비나스에 따르면 어떤 대상이 단순히 내가 아니라는, 나와 다르다는 사실만으로는 그것의...

January 11, 2019

여러분께서는 아마 시간과 타자라는 제목에서 꽤나 익숙한 이미지들을 쉽게 발견하실 수 있을 겁니다. 굳이 철학이나 인문학을 전공하지 않은 사람에게도 타자라는 말은 더 이상 그리 생소한 개념이 아니니까요. 제목 가운데 시간이야 우선 둘째 치더라도, 타자라는 이름은 즉각적으로 소외된 사람들의 모습과 가난한 자들, 저마다의 이유로 박해 받았던 자들, 난민들, 여성들, 인간이 아닌 동물들 따위의 형상...

Please reload

© Labyrinthos